다영이와 서울데이트를 했어

내가 계획한건 강남에서 밥먹고 카페간다음 공원가서 꽃을보고 홍대에서 떠들고 밥먹고 바로 여의도에서 축제를 보는건데

정말 되는건 하나도 없더라

불꽃축제라고 사람들은 엄청많아서 다산인해를 이루고

나는 발아파서 걷기도 힘들었는데

지하철타고 어디 가기가 힘들어서 서울랜드를 갔어

근데 심각하게도 서울랜드도 사람이 엄청많아

놀이기구를 롤러코스터와 락카페밖에 못탈만큼 사람도 많고 우리도 힘들었어

그런데 다영이가 뽀루퉁해도 화를 안내더라

그모습이 너무 좋았어

정말 나를 좋아해주는구나 사랑해주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뽀뽀한게 몇번인지 모르겠어

연인인게 그런건가봐 손을 잡고 서로 이해를 해주고 그러면서 더 좋아지나봐

나는 데이트를 완전히 망쳤지만 나는 정말 좋았어

내가 제일 좋았던시간은 집가는 버스안이었어

졸려서 자고 있었는데 중간에 깼거든? 근데 옆에서 쌕쌕하면서 자고 있더라

진짜 귀여우면서 이게 내 여친이라는 생각이 들었어

키스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참고 참았어

그순간 내가 변태인줄 알았어 이젠 많이 참아야겠다

그러고 마지막 강변에서 산책하는데 그곳에서도 너무 운치 있었어

그게 불꽃보는것보다 좋다는 걸 나는 잘 몰랐었나봐

오늘 나와 함께 해준 다영이한테 정말 고마웠고 내가 사랑한다는걸 다시 느낀 하루였어

언제나 전화해줘 내가 전화하기 힘들어도 조금이라도 들어줄께

사랑해 다영아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10.08 23:31

지영이랑 사귄지 일주일

하루하루 정말 행복하다

하지만 제약이 많아서 한편으로 섭섭하기도 하다

그래도 내가 지영이를 사랑하고 지영이도 나를 좋아해주니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야할 가치를 느낀다

언제나 이렇게 행복하면 좋을텐데

내가 계속 잘해주고 우리 사랑을 더 키워나가야겠다

나는 지영이를 정말로 사랑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8.07 12:44

원래는 오므라이스를 만들려고 했는데

계란을 후라이처럼 볶아서 실패하고 만든 계란볶음밥

먹는 순간은 맛잇긴 했지만 마늘과 양파의 향이 오질나게 났다

좀더 볶고 해야되는데 아​깝다

그리고 옥수수도 더 볶아야되는데 다음부턴 조심하자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7.09 13:40

무작정 시작한 서울여행

친구와 밥을 먹을 시간을, 나 혼자 생각할 시간을 마련해준 소중한 여행이였다

첫째 날 첫번째로 간 곳은 북촌 마을이다

북촌 마을은 내가 생각한 거와 달리 세련되고 아름다운 곳이었다.

단지 한옥으로 덮여 있지 않고

곳곳에 현대식 건물과 조화롭게 만든 이 마을은 내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한국의 관광지가 아닐까 싶다


두번째는 창덕궁이다

경복궁에 가리워져 다소 생소한 곳으로 생각되는 이 곳은

사람이 없기에 더욱 과거 조선의 풍경을 더 풍요롭게 느낄 수 있는 곳이었다.

특히 창덕궁 옆에 흐르는 강과 궁궐의 조화는 굉장히 아름다웠다


세번째는 독립문이다

굉장히 아쉬웠던 우리문화재였다.

공원과 어우러져 아름답게 조성하긴 하였지만 주변의 공사현장과 낡은 아파트들이 위치해 있어

독립의 혼을 불러 일으키기 보다는 그냥 현대식 공원에 지나치지 않은 곳으로 전락해버리지 않았나 싶다​



그리고 친구와 함께 밥을 먹으며 서로 힘든 얘기도 하고 재미있게 이야기를 꾸려갔다

마지막으로 간 곳은 홍대였다

홍대는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대학생활의 집합소였다

도착하자마자 느껴지는 관객들의 열기는 내 젊음에 불을 태워줬고

서로 동화되어 그 속의 열정을 공유했다

서로 랩배틀을 하거나 버스킹을 하는 것을 보며


나중에 홍대거리에서 공연하는 나를 상상하고 꿈을 키워준 감동의 거리였다


두번째날 일어나자마자 갔던 곳은 연세대였다

고등학교때 꿈꾸웠던 대학교, 응답하라를 보면서 사랑을 보왔던 대학교인 만큼

이 대학의 거리는 나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바쁘게 거리로 뛰어나가 서로 대화를 하는 한쌍의 커플들과

잘 하지 못하는 영어라도 외국인과 대화하며 웃고있는 대학생들

그 속에서 대학교가 이렇게 열정적인 곳이란 것을 몸소 깨달았다

특히 연세대 끝 연세대학원은 가희 장관이였다

연희전문대학교부터 쭉 그자리를 지켜온 건물들은 넝쿨과 앞의 정원에 조화를 이루며

그자리를 언제까지나 지키고 있는 모습이 장엄하게 느껴졌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6.27 22:51

내가 지금까지 했던 짓을 3인칭에서 바라보면

얼마나 웃기고 가소로울까

이젠 내 생각만 하지말고 3인칭 입장에서 생각해보자

울고싶거나 갑자기 감정적으로 바뀌어도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다가서보자

내가 얼마나 꼴불견인지

이제부터 공부를 해보자

여기서 내가 할수 있는건 무지막지하게 공부잘하는 새끼들 보다 더 열심히 공부해서 콧대 누르는거 밖겐 없겠다

꼴불견인 사람이 되지 말고 모두에게 존경받는 사람이 되어보자

많이 힘든사람들에겐 조금의 빛을 나누어주자

내가 힘들때 나를 도와준 사람처럼

잠을 줄여보자

누군간 내가 잘동안 더 가치있는 일을 하고있을 것이다

내가 지금까지 잊고 살았던 열정을 다시 불태워보자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6.02 03:50

너무 평화롭다

과제도 많고 시험기간인데 너무 평화로워

인간관계도 이제 다 풀린거 같고

이제 내맘대로 살고싶은대로 살수 있을꺼같다

지금까지 버텨온 나에게 감사하고 이제

새로운 마음으로 평화롭게 살자

방학이 얼마 안남았어 좋은 인연만들고 더운 여름을 보내자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5.31 16:02

내 꿈이 뭘까 곰곰히 생각해보니까

난 그냥 부자가 되는게 꿈이야

뭘하든 부자가 되서 개 방탕하게 살꺼야

날 욕하던 애들 기다려라 내가 꼭 성공해서

후회하게 만들끼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5.27 15:02

그래 내가 병신이라 그렇지

혼자 생각하니까 내가 왜 그랬는지 잘 모르겠다

그래도 20대에 이런 경험해서 다 행인거 같다

이젠 내가 좋아하는 사람한테 정말 잘해줘야겠다

그때를 위해서 이젠 포기하자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5.27 02:26

친구들이 내친구의 공연끝나고 가드라

그래서 나도 갈 수 밖에 없었어

그녀가 날보면 계속 부담스러울까봐

계속 피해다니자

나 혼자 있는게 그분을 위해서라도 나를 위해서라도 좋은 일일 수 있어

페이스북으로 보니까 예쁘더라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5.25 21:59

오늘은 고등학교 친구를 만나서 지금까지 쌓아왔던 이야기를 나누었어

나만 힘들줄 알았는데 사람사는건 다 똑같이 힘들더라

그 친구 한탄도 듣고 나도 내 신세 한탄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거 같아

고등학교 친구는 대학교 친구와는 역시 달라

뭔가 얘기를 할 수록 마음이 편해지고 나를 누구보다 이해해주는 느낌이 들어

내가 고등학교때 쌓았던 추억들과 우정들이 언제나 변치않고 내 기억속에 계속 담아있으면 좋겠다

친구랑 한 얘기중에 고등학교때가 더 편했다는 말이 오고갔는데 진짜 이런 말을 하는 감성 아재가 될줄 몰랐어

고등학교때 꿈많고 죽어라 꿈을 쫓아가는 겁없던 때로 다시 돌아가고 싶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LatteHolicS2 LatteHolicS2 2016.05.20 02:36
| 1 2 |